용산사

용산사는 관세음 보살을 모시는 사원으로 1738년 청나라 시절 푸젠성 이주민들에 의해세워졌으며 타이베이에서 가장 오래된 사원이다. 중간에 소실되었지만 1957년에다시 지어진 것이다. 타이베이의 중심에 위치한 용산사는 불교, 도교, 민간신앙이조화를 이룬 독특한 외관을 선보이며, 어린아이부터 학생, 직장인과 노인까지 진지한 모습으로 참배하는 모습을 통해 대만 사람들의 생활상을 엿볼 수 있다. 이런 풍경을 보기 위한 관광객들도 자주 찾는다.